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GWANGYANG SURABA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s Constantina 08/22 09/03 CK Line
    As Constantina 08/22 09/04 KMTC
    Tr Athos 08/22 09/04 SITC
  • GWANGYANG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07 08/19 08/25 CMA CGM Korea
    Hong kong Voyager 08/24 09/01 KMTC
    Sm Tokyo 08/25 08/30 Interasia Lines Korea
  • GWANGYANG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Fox 08/21 08/28 KMTC
    Contship Fox 08/22 08/28 Pan Ocean
    Contship Fox 08/22 08/29 Sinokor
  • INCHEON TAIC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Tai Ping 08/20 08/24 Sinotrans Korea
    Xin Tai Ping 08/20 08/24 Dong Young
    Xin Tai Ping 08/20 08/24 Sinokor
  • BUSAN DURB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Lima 08/21 09/21 Woosung Maritime
    Ever Brave 08/23 09/22 Evergreen
    Safmarine Makutu 08/24 09/21 Hamburg Sud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mainnews_img
기획/ 해운시장 덮친 미중 무역분쟁 쇼크에 중국 점유율 곤두박질
글로벌 해운시장에서 미중 무역분쟁을 둘러싼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북미수출 점유율이 급격한 하강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 반면 중국의 대체지로 급부상 중인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은 물동량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미중 양국의 무역전쟁 장기화는 공급과잉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해운시장의 불안을 부채질할 것으로 우려된다. 이러한 가운데 컨테이너선사들은 임시결항과 환경규제에 따른 스크러버(배기가스 세정장치) 설치로 약세시황을 극복하겠다는 계획이다. 중국 북미수출 점유율 전년比 5%p 하락 미중 무역분쟁 여파로 올 들어 북미항로에서 중국의 약세, 동남아시아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상반기 중국의 북미수출 점유율은 전년 대비 4.6%p(포인트) 줄어든 59.7%를 기록, 60%대가 붕괴됐다. 중국발 미국행 수출 점유율이 50%대를 기록한 건 2004년 이후 15년 만에 처음이다. ‘차이나 이펙트(중국 효과)’로 불리는 중국의 급속한 경제성장에 따라 중국발 미국행 점유율은 2005년 이후 60%대를 유지해왔지만 무역전쟁 직격탄을 맞으며 50%대로 곤두박질 쳤다. 미국 통계기관인 피어스에 따르면 상반기 아시아 18개국에서 미국으로 수송된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 829만3200TEU 대비 2% 증가한 845만8900TEU를 기록했다. 점유율 1위인 중국의 감소세에도 아세안의 폭발적인 증가세에 힘입어 전체 물동량은 플러스성장을 이어갔다. 중국발 수출물량은 506만8300TEU로 전년 대비 5% 감소했다. 1위 품목인 가구·가재도구와 2위 기계류, 3위 일반 전기기기 등 3대 수출 품목이 모두 역신장하며 물동량 감소세를 이끌었다. 올해 중국 점유율은 1~2월 60%대를 보였다가 3~4월에 50%대로 하락했다. 5~6월 60%대를 회복했지만 3~4월의 부진으로 상반기 점유율은 60% 아래로 떨어졌다.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북미항로에서 중국의 영향력은 더욱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같은 기간 중국의 대체지로 주목받고 있는 아세안에서 미국으로 수출된 물동량은 전년 대비 23.1% 폭증한 158만2500TEU를 기록했으며, 점유율 역시 18.7%로 3.2%p 상승했다. 가구 섬유·기타제품이 두 자릿수 증가하며 중국 상위 품목이 부진한 것과는 대조적인 실적을 보였다. 동남아 모든 국가에서 플러스 성장을 일궜으며, 특히 베트남 캄보디아 미얀마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베트남 캄보디아 미얀마는 전년 대비 30.5% 38.8% 110.1% 폭증한 70만5200TEU 4만4300TEU 6900TEU를 달성하며 중국을 빠르게 대체하고 있다. 한국발 물량은 45만1500TEU로 11.9% 증가했다. 전체 물동량에서 차지하는 점유율은 5.3%로 전년 대비 0.4%p 상승했다. 자동차 부품과 전기기기 등이 대폭 증가하며 플러스 성장을 거뒀다. 서남아시아발 수출은 53만9800TEU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11.8% 증가했다. 6월 실적은 중국발 물동량이 감소한 탓에 전년 대비 0.5% 증가한 144만5300TEU에 그쳤다. 같은 달 아세안에서 미국으로 수출된 물동량은 전년 대비 26.2% 증가한 26만2300TEU를 기록, 41개월 연속 성장가도를 달렸다. 한국발 물량 역시 10.3% 증가한 7만1516TEU를 기록, 성장세를 이어갔다. 북미항로 운임은 오르락내리락을 반복하고 있다. 중국 춘절 이후 하락일로를 걷던 북미항로 운임은 5월 운임협상(SC)을 앞두고 상승세로 돌아섰지만 이후 하락세로 전환했다. 6월 내내 약세를 보이던 운임은 7월 들어 소폭 상승세를 띠었다. 중국 상하이해운거래소에 따르면 8월9일자 상하이발 미국 서안행 컨테이너 운임은 40피트 컨테이너(FEU)당 1474달러로 집계됐다. 전주 1433달러와 비교해 41달러 상승했지만 1년 전인 2074달러와 비교하면 600달러 낮은 수치다. 서안과 마찬가지로 동안행 운임도 전년과 비교해 약 400달러 이상 하락했다. 동안행 운임은 FEU당 2660달러로 전주와 비교해 100달러 이상 떨어졌다. 성수기 들어 유럽항로 운임 상승세로 돌아서 북미항로와 달리 중국발 유럽행 물동량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영국 컨테이너트레이드스터티스틱스(CTS)에 따르면 올해 1~5월 아시아 15개국발 유럽 54국행 컨테이너 물동량은 5.4% 증가한 687만6000TEU를 기록했다. 물동량 1위 국가인 중국발 화물은 5.5% 증가한 494만TEU로 집계됐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북아시아는 8.1% 증가한 89만4700TEU로 플러스 성장을 일궜다. 동남아는 3.1% 증가한 104만1500TEU를 수송했다. 5월 물동량은 점유율 70%를 차지하는 중국이 5.5% 증가한 104만6000TEU를 기록했으며, 우리나라와 일본 대만 등의 동북아시아는 3% 증가한 18만TEU로 집계됐다. 동남아시아발 물동량은 5% 증가한 20만9600TEU로 37개월 연속 증가했다. 중국 춘절 이후 약세를 지속했던 유럽항로 운임은 성수기 들어 상승세로 돌아섰다. 올 들어 900달러대로 시작한 운임은 춘절 이후 600~700대를 지속하다가 8월 들어 800달러대 진입에 성공했다. 신조선 대부분이 유럽으로 가장 먼저 투입되는 탓에 선사들의 지속되는 선복 조절 노력에도 운임은 정체를 보였다. 하지만 크리스마스 시즌을 대비한 밀어내기 물량 증가로 운임은 상승세로 돌아섰다. 8월9일자 상하이발 북유럽행 운임은 TEU당 810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평균운임 820달러와 비교하면 소폭 낮은 수준이다. 컨선시장 스크러버 설치로 시황상승 전망 미중 무역분쟁과 환경규제, 초대형선 인도 등은 남은 하반기 선사들에게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 신조선 인도가 대형선을 중심으로 이뤄진다는 건 공급과잉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컨테이너선사들에게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로이즈리스트에 따르면 지난달에만 18만5000TEU에 가까운 신조선이 해운시장에 공급됐다. 내년까지 1만5000TEU급 이상 선박 공급량이 매년 40만~50만TEU로 예상돼 공급과잉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선사들은 초대형선 인도에 따른 공급과잉과 미중 무역분쟁, 환경규제 등에 대응하기 위해 임시결항을 잇따라 실시하고 있다. CMA CGM과 코스코 OOCL 에버그린으로 구성된 오션얼라이언스(OA)는 지난달 북미동안 노선에서 총 3편을 뺐다. 감축되는 선복은 3만4250TEU 규모였다. OA는 지난달 유럽수입항로에서 북유럽 5편, 서지중해노선 1편, 동지중해노선 3편을 결항했다. 여기에 내년 황산화물 규제를 앞두고 스크러버 설치가 늘어나면서 컨테이너선 시황이 상승할 거란 전망도 나온다. 스크러버 설치가 늘어날수록 시장 수급이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프랑스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현재 총 35만TEU 31척의 컨테이너선이 스크러버 설치를 진행 중이다. 이달엔 전체 컨테이너선대에서 약 2.2%를 차지하는 1만8000TEU급 선박 4척 등이 스크러버 설치를 위해 수리조선소로 향했다. 알파라이너는 “2018년 6월부터 총 39척이 설치를 완료했다”며 “이 수치는 앞으로 몇 달 동안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며 550척 이상의 선박이 스크러버를 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선사 관계자는 “남은 하반기에 스크러버 설치를 위해 많은 선박들이 노선에서 자리를 잠시 자리를 비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무역분쟁과 초대형선 인도로 불투명한 전망을 내다보고 있는 선사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KSG 방송 더보기

대우조선해양 2분기 외형·내실 모두 뒷걸음질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2분기 외형과 내실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실패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8% 감소한 1740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당기순이익도 59% 급감한 1316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전년 2조3119억원 대비 6.7% 줄어든 2조1566억원을 기록했다. 대우조선해양의 상반기 영업실적도 지난해와 비교해 뒷걸음질 쳤다. 상반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32.4% 40.7% 급감한 3782억원 332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 역시 전년 대비 8.1% 후퇴한 4조1976억원으로 집계됐다. 대우조선은 지난해 말 대비 1763억원의 차입금 포함 전체 부채가 3684억원이 줄어 부채비율이 2018년 말 210%에서 184%로 낮아져 전반적인 재무상황은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대우조선은 지난 6월과 7월에 한국기업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신용등급을 각각 BBB-(긍정적), BBB-(안정적)으로 받아 투자적격 등급으로 평가받은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원가절감, 생산성향상 등을 통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흑자기조를 유지할 수 있었지만, 하반기에는 제반 경영환경 요소 고려 시 매우 어려운 시기가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철저한 대비책을 세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창원 항공대학생 22명, 美 보잉사 현장 체험한...
창원시는 13일 시청 제3회의실에서 글로벌 항공산업 인재육성을 위해 선발된 대학생 및 소속대학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오리엔테이션은 창원시의 인재육성 지원과 관련해 관내 대학생들에게 항공분야와 관련된 폭넓은 안목과 해외 현장방문 및 기술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시범사업으로 내년 확대 운영될 계획이다. 시는 올해 창신대(항공기계공학과) 창원문성대(항공정비학부) 등 대학생 22명을 대상으로 오는 25일부터 9월2일까지 7박9일간 미국 시애틀 항공전문교육기관인 시애틀대학에서 항공정비실습을 가질 계획이다. 또 항공제조사인 보잉사를 방문하고 에스테라인 항공부품기업 등 현장 참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한 학생은 “미국 전문교육기관과 제조사 등의 체험을 계기로 글로벌 기술 습득과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번 해외항공참여수업이 지역 항공관련학과 대학생들에게 항공산업의 견문을 넓히고 기술역량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향후 창원시의 항공산업과 경제성장을 이끌어 나갈 산업역군이 되어 지역경제부흥에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제계 “日 백색국가 제외 유감…조치철회 강...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5개 경제단체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 대상) 제외 조치 철회를 위해 정부와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2일 무역협회와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경영자총협회, 중견기업연합회 등 5개 경제단체는 공동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전략물자 수출우대 대상인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일본의 수출 규제 원상 복구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5개 경제단체는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외교적 사안을 경제적 수단을 동원해 보복한 것으로 한일 경제와 교역 전반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반도체를 포함한 정보기술, 자동차, 화학 등 주요 산업에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생산에 차질이 생기면 경제성장이 지연될 수 있다”며 “일본 역시 한국이 3대 교역국이자 양국 경제가 산업 내 분업과 특화로 긴밀하게 연결된 점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피해가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조치가 세계 경제에도 심대한 피해를 초래할 것이라면서 “글로벌 경제에서 일본의 위상 약화는 물론, 지난 65년간 쌓아온 자유무역 수호국이자 WTO(세계무역기구) 회원국으로서의 신뢰에 상당한 손상을 끼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5개 단체는 “한일 간 협력과 호혜적 발전을 위해서는 외교·안보 이슈가 민간 교류에 영향을 끼치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며 “우리 경제계는 비상한 각오로 소재·부품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제조업 강국으로서의 위상 제고를 위해 정부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달 4일부터 반도체, 디스플레이 산업의 핵심 소재인 3개 품목의 수출 통제에 이어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을 강행함으로써 15년 이상 화이트리스트 국가로 인정해오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포토 뉴스 더보기

해운지수 그래프

준비중.
준비중입니다.

BUSAN OSAKA

선박명 출항 도착 Line/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